공양 그릇 한사발을 들고 사원의 식당 앞에 길게 늘어서 있는 승려들과, 

승려들의 그 일상적인 모습을 보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찾아온 이방인들과, 

승려들이 식사를 마치고 공양그릇에 담긴 음식을 구걸하는 동네 아이들로

만달레이의 마하간다용 사원의 아침 식사시간은 언제나 분주하다. 


누구에겐 일상으로, 다른이에겐 경이로움으로,

 또 다른이에겐 간절함으로 다가오는 매일의 아침.


|  1  |  ···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