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도 잊어버린 어느 가파른 사원에 올라 주변을 둘러보니 

천년 전의 마음과 지금의 마음이 다르지 아니하더라

|  1  |  ···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