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 별 생각없이 서점에 들러 책을 고르다가 예전 신영복 선생님의 마지막 강의라는 부제를 담고 있는 "담론"이 눈에 들어왔다. 예전 "강의"를 제법 재미있게 읽은터라 자연스레 책을 사게 되었다. 그리고 습관처럼 핸드폰으로 뉴스거리를 보던 중 신영복 선생께서 타계하셨다는 소식이 올라왔다. 아직도 가르침을 받아야할 많은 학생들을 뒤로 하고 일찍 유명을 다하신 것은 어찌보면 오랜시간 옥중고초를 겪으셨기에 그 그릇이 알게 모르게 많이 상하셨기 때문일 것이다. 


"담론"을 다 읽고나서는 자연스레 신영복 선생님에 대하여 잊어가고 있을 무렵, 중국 출장을 가게 되었다. 한국 국적기의 경우 법이 바뀌어 이착륙에 상관없이 비행기모드의 핸드폰을 사용할 수 있지만 마침 이번길에는 기내에서 핸드폰 사용이 여전히 법적으로 금지된 중국 국적사의 비행기였기에 무료한 시간을 보내고자 공항 내에 있는 서점에 들렀다. 서점에 들러 책을 둘러보던 중 신영복 선생님의 옥중서간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이 눈에 들어왔다. 출간순으로 보자면 이 책이 가장 일찍 나왔겠으나 내 손에 들어온 것은 가장 마지막이었다. 


이전의 두 책이 동양고전에 대한 강의였다면 이 책은 그의 일기이자 세월이었다. 젊은 시절부터 20여년의 긴 옥살이동안 쓰여진 그의 글 속에서는 그의 고뇌와 가족에 대한 걱정과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이 고스란히 녹아들어 있었다. 그 글쓰기의 흡입력 또한 대단했으나 한글자도 놓치기 싫어 천천히 그 내용을 되새김질하면서 읽어나갔다. 


예전과는 달리 글읽기에 무척이나 게을러져 출장을 다녀오고 제법 시간이 지난 지금에서도 다 보지는 못하였으나, 글을 조금씩 읽어나갈때마다, 페이지를 넘길때마다, 그의 세월을 같이 살아감에 따라 보여지는 선생님의 글쓰기가 눈에 들어왔다. 단단하면서도 모나지 않되, 유하면서도 휘지 않은 자신만의 작풍에서 지나간 세월속에서 어떤 생각을 하면서 그 힘든 시간을 이겨왔을지 아주 조금이나마 이해가 될 것도 같았다. 



#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중 (236~237p) 

"복잡한 표현과 관념적 사고를 내심 즐기며, 그것이 상위의 것이라 여기던 오만의 시절이 있었는가 하면, 조야한 비어를 배우고 주워섬김으로써 마치 군중관점을 얻은 듯, 자신의 관념성을 개조한 듯 착각하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양쪽을 절충하여 '중간은 정당하다'는 논리 속에 한동안 안주하다가 중간의 '가공의 자리' 이며 방관이며, 기회주의이며, 다른 형태의 방황임을 소스라쳐 깨닫고 허둥지둥 그 자리를 떠나던 기억도 없지 않습니다. 


물론 어느 개인이 자기의 언어를 얻고, 자기의 작풍을 이루기 위해서는 오랜 방황과 표류의 역정을 겪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 하더라도, 방황 그 자체가 이것을 성취시켜 주는 것은 아니며, 방황의 길이가 성취의 높이로 나타나는 것도 아닙니다. 최종적으로는 어딘가의 '땅'에 자신을 세우고 뿌리내림으로써 비로소 이룩되는 것이라 믿습니다." 

 


문득 나의 생활의 밀도가 매우 희박함이 부끄러웠다. 



Comment List

  1. 여인 2016.05.28 20:56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머리가 아니라 몸과 마음으로 쓴 글의 모범을 선생님께서 보여주고 가신 것 같습니다.

    • 위소보루 2016.05.31 22:32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네 저에겐 글이란 어떻게 써야하는지에 대한 귀감이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책을 다 읽어가고 있지만 책이 끝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과 저는 여전히 배울것이 많고 여전히 부족하구나하는 마음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글을 읽다가 문득 여인님의 글과 어딘가가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  1  |  ···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